Search

땀과 노페물의 차이점

- 작게+ 크게

흡선치유닷컴
기사입력 2012-08-03


땀과 노폐물의 차이점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땀도 노폐물임에는 틀림이 없고 일상생활을 할 때 피부 밖으로 나옵니다. 그러나 그러한 땀은 흡선치유에서 정의하는 노폐물과 전혀 다른 종류입니다.
 

땀은 투명 액상으로 마치 물과 같은 형태를 띱니다. 맛과 냄새에 있어서도 몸 안의 병세가 오래 진행된 사람일수록 쉰내, 썩은 냄새가 나고 무척 짠 맛이 강합니다. 그러나 운동을 통해 땀을 많이 흘린 사람의 운동복에서는 그리 냄새도 나지 않으며 약간 짠 맛만 납니다. 그래서 적당한 운동을 지속적으로 행하는 것은 중요한 일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흡선치유 시 분출되는 노폐물은 대부분 ‘점성이 있는 노란색의 액상(고름액)’이며 이외에도 종류가 다양합니다. 이 노란색의 점성을 띠는 독수가 장기세포에 흡착되어 이를 오랫동안 방치하면 염증이 발생하고, 더 오래두면 체액이 썩게 되어 변종된 형태의 세포가 증식되고 이를 우리는 ‘암’이라고 합니다. 
 

운동이나 사우나를 통해 ‘점성’의 노폐물이 나올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지만 장기세포 속, 뼈 속, 신경 속 깊숙이 흡착한 노폐물은 40분~1시간 정도의 진공음압을 10회 이상 가해야만 찐득거리며 서서히 빨려나오는 것이지요. 

 
이 체독고름들을 세포로부터 제거시켜 주어야 인체는 비로소 자기정화의 능력을 발휘하여 면역기능을 강화하게 되는 것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흡선치유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