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항요법의 한계

흡선치유법을 부항요법으로 통칭해서는 안된다

- 작게+ 크게

강봉천 창시자
기사입력 2012-05-12

▲   생전의 형중 강봉천 선생의 모습.   왼쪽은 부인 어선희 여사  © 흡선치유닷컴
 

흡선치유법을 부항요법으로 통칭해서는 안 됩니다.

흡선치유법의 시술 방법과 치유원리 그리고 치료목표는 기존의 부항요법과 다릅니다. 양의에서 주사기를 사용하므로 주사기요법이라 칭하지 않듯, 흡선치유법 역시 부항기를 치료도구로 사용할 뿐, 부항요법으로 통칭해선 안 됩니다.

부항요법은 사혈침을 환부나 사혈점에 타침하여 어혈을 빼내는 습부항 치료요법, 혹은 부항기를 피부에 곧바로 흡착하여 3~5분 내에 떼어내는 건부항 치료요법으로 구별됩니다.

습부항, 즉 사혈요법의 경우는 생혈의 손실이 불가피하여 중증의 난치병 환자들에게는 시술시 피가 부족해 치명적인 신체쇠약을 피해갈 수가 없고, 건부항의 경우에도, 5~10분 정도의 진공음압만으로 세포조직 속에 흡착된 노폐물을 제거한다는 것은 이치적으로 맞지 않습니다.

그런데 선현(先賢)들은 부항기를 이용하여 내장부위에 장시간 흡착시켰을 때 수포반응이 일어나는 것을 알지 못했을까요? 창시자가 명명한 ‘흡선치유법’은 그 시대의 부항시술법과 차별화를 천명하고 있음을 다음을 통해 알 수 있다.
 

1. 과거 선현들은 병이 중한 부위에만 수포가 피부 밖으로 표출된다는 점을 몰랐고,

2. 수포가 생기지 않는 부위는 해당 장기 속에 병이 없다는 점 등을 알지 못했고,

3. 수포 생긴 부위는 잘 낫지 않고, 가렵고 쓰린 것이라고만 여겼으니,

4. 내장의 경 중증을 치료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으며 단지 수 분 동안 흡착시켜 가벼운 관절염, 신경통, 삐거나 멍든 데, 타박상 등의 치료밖에 할 수 없었다는 점.

5. 건식부항이든 습식부항이든 보통 5~10분 내로 흡착하는데 비해 흡선치유법은 40분 이상을 붙이거나 수포가 나올 때 까지 붙인다는 점.

6. 내장의 노폐물을 빼내기 위해서 등 전체와 배 전체를 동시에 붙인다는 점.

 
따라서, 기존의 부항법은 가벼운 타박상이나, 관절염, 신경통 등에 국한된 치료일 수밖에 없습니다. 부항요법에 관한 여러 사람들의 저서가 있지만 예전의 부항요법과 달라진 바 없는 민간요법이었고, 이에 반해 흡선치유법은 성인병 완치를 목적으로 하는 근본 치료법입니다. 중증의 난치병 환자든, 건강검진을 목적으로 하는 경증의 환자든 환부 장기(臟器) 주위에 흡선기를 약 40분 이상 흡착하여 보면 흡선치유법 그대로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이처럼 성인 내장의 세포와 조직, 장기, 근육, 뼈, 신경 등 인체 곳곳에 누적된 노폐물과 폐기를 제거함으로써 경•중증의 환자들이 쉽게 치료된다는 인식을 심어주고, 부항요법과 차별화하고자 ‘흡선치유법’이라고 명명한 것입니다. 따라서 흡선치유법을 부항요법이라 통칭하는 것은 잘못된 표현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흡선치유닷컴. All rights reserved.